한국전자담배協‘액상전자담배위험’정면 반박…“미국과 무관”
상태바
한국전자담배協‘액상전자담배위험’정면 반박…“미국과 무관”
  • 글로벌포스트 glb@globalpost.co.kr
  • 승인 2019.09.2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세꼼수 지적

 

 

한 편의점에 진열된 액상 전자 담배
한 편의점에 진열된 액상 전자 담배

[글로벌 포스트 박호준기자] 보건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에 나서자  한국전자담배협회가 정면 반박에 나섰다.

한국전자담배협회측은 “액상형 전자담배의 위험성이 사실과 다르며, 증세를 위한‘꼼수’로 악용되고 있다고  주장 했다.
 
25일 김도환 한국전자담배협회 회장은 “정부가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장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발생한 중증폐질환과 국내서 유통 중인 액상형 전자담배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는 “증세를 위한 명분으로 악용되고 있다”며 “국내 액상형 전자담배 산업에 엄청난 피해를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에 따른 폐질환 발생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 폐질환에 걸린 대다수가 대마성분인 THC(tetrahydrocannabinol)와 비타민e아세테이트를 니코틴과 혼합한 사실을 밝혀내고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8차 한-국제원자력기구(IAEA) 고위급 정책협의회 개최
  • ‘제노사이드’ 로힝야 사태, 미얀마 정부의 반성은 없었다
  • 예멘 반군 나포·억류 우리선박 및 선원 전부 석방
  • “융합기술로 실현하는 젊은 창업가의 꿈”‥경기북부 대학연합 창업 프로그램 성황
  • 국세청, 오비맥주 이어 더핸드앤드몰트도 ‘특별세무조사’…왜?
  • [국세청, 대성산업 세무조사] 디큐브시티 미분양 위기 후 12년만에 흑자 전환 속 악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