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오비맥주 이어 더핸드앤드몰트도 ‘특별세무조사’…왜?
상태바
국세청, 오비맥주 이어 더핸드앤드몰트도 ‘특별세무조사’…왜?
  • 김세화 기자 glb@globalpost.co.kr
  • 승인 2019.12.0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국세청 조사4국, 오비맥주ㆍ더핸드앤드몰트…내년 2월까지 조사

[글로벌포스트 김세화 기자] 국세청이 최근 오비맥주를 상대로 강도 높은 세무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이번 조사대상에는 국내 수제맥주회사인 더핸드앤드몰트도 포함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더핸드앤드몰트는 오비맥주가 지난해 4월 자회사 제트엑스벤처스를 통해 인수한 기업이다.

주류업계와 사정기관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달 26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 약 140여 명을 동원, 강남에 소재한 오비맥주 본사와 물류센터, 공장 등에 사전예고 없이 투입해 세무조사에 필요한 관련 자료를 예치했다.

또한 국세청은 같은 날 서울국세청 조사4국 요원들을 동원, 남양주에 소재한 더핸드앤드몰트 본사에도 파견‧자료를 예치하는 등 오비맥주와 자회사를 상대로 한 심층(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남아 한국기업 ‘인권경영 개선’ 실효성 대책 필요"
  • [ASA 전주공장, 이주노동자 인권 탄압] 사망사고 발생 직후에도 생산 멈추지 않았다
  • LG전자, 더 강력해진 인공지능 프로세서 탑재한 ‘리얼 8K’ TV 라인업 확대
  • “2020년, 미래 시장 리더십 확보의 원년” 현대자동차그룹 2020년 신년회 개최
  • 아시아나, 2020년 새해 첫 수출화물 싣고 힘찬 ‘飛上’
  • ‘서머너즈 워’ 신년 맞이 이벤트 실시, “태생 4성 몬스터 스킬 레벨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