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 방문
상태바
이재용 부회장,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 방문
  • 이기화 기자 glb@globalpost.co.kr
  • 승인 2020.05.19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포스트 이기화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하며 글로벌 현장 경영을 재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중국을 방문한 글로벌 기업인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는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황득규 중국삼성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2월에도 중국 시안을 방문해 설 명절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은 올해 1월 삼성전자 브라질마나우스/캄피나스 공장을 찾아 중남미 사업을 점검한이후 100여일 만에 이뤄진 글로벌 경영 행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삼성전자, PC 신제품 '갤럭시 북 플렉스 알파' 출시
  • 버거킹 햄버거 구독서비스 …월 4700원에 킹치킨 버거 4개 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제로페이로 건강검진 및 예방접종 등 검진비용 결제 
  • “혼자 즐겨요~” ’1인용 피자’ 브랜드 창업 열풍
  •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탈 때마다 천원 할인’ 
  • [코로나로 직격탄 맞은 해외산업 전망] 연해주 관광산업 재개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