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생당 “日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잃고 나서 소중함 깨달을 땐 늦어”
  • 강승우 기자
  • 등록 2020-10-23 12:22:52

기사수정
  • “일본 정부 방류 안전 주장, 신뢰할 수 없어”

민생당 관계자들이 2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중석 기자)“식탁에 생선이 오르는 일상의 소중함을 우리는 잃어버릴 수 없다. 일본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내리는 가운데 민생당 관계자들은 23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은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하게 되면, 일년 안에 한국 어민들의 생존권이 끊어질 것이다”라며 “그리고 3년 안에 우리나라 국민이 각종 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 세상이 원전 오염수로 인해 심각한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자국의 이익을 위해 다른 나라의 생존권을 침해하는 것은 제국주의다”라며 “그렇게 안전하다고 생각하며 자국에서 회수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생당 관계자들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방류 결정을 강행하려는 논리는 ‘방류해도 안전하다’, ‘오염수 저장탱크 용량의 한계’ 두 가지로 야기했다”라며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해 묽게 희석해서 방류하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단연코 신뢰하기 어렵다. 방사성 물질 방출 허용치 이내에 있다고 해도 해양 생태계, 해양생물, 인간의 식품 안전을 보장하기에는 크게 부족하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외에도 오염수 저장용량이 한계에 이르고 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대해선 “현재 저장탱크는 1000여개이고 하루 135~165톤 오염수를 저장하다 보면, 오는 2022년 여름에 저장용량이 고갈되는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모자라면 새로 짓는 게 정도다. 비용이 문제라면 국제사회에 지원을 정직하게 요청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값싼 해양 방류가 불러올 해양 생태계와 해양생물, 사람에 주는 잠재적인 위험과 비교하면, 이게 훨씬 값싼 결정이다. 국가의 자존심을 세울 문제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연의 일’에 감사할 줄 알아야 한다. 잃고 나서 소중함을 깨닫는 어리석음을 되풀이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민생당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관계자들이 23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항의 방문 및 질의서 전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김중석 기자)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인기뉴스더보기
  1. 홈플러스, 3년 만에 초대졸 신입사원 채용한다···“70명 내외 선발” 홈플러스가 오는 6일부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홈플러스는 슈퍼마켓 브랜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에서 근무할 초대졸 신입사원을 공개채용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홈플러스가 초대졸 공개채용에 나선 것은 MBK파트너스 인수 후 2016년과 2017년에 각각 진행한 이후 만 3년만이다. 채용 대상은 이번 초대졸 공채를 통해 70명 내...
  2. 안철수, 월남 軍경계 실패에 “민관합동검열단 꾸려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 3일 강원도 고성 동부전선에서 북한 남성 한 명이 우리 측 GOP(일반전초)철책을 넘어온 사건과 관련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각성이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계속되는 군의 경계 실패, 민관합동검열단 구성하여 철저히 조사해야'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
  3. [한국갤럽]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잘못한 일” 39% vs “잘한 일” 34%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결정에 대해 10명 중 7명은 ‘잘못한 일’ 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민주당의 전당원 투표를 통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결정에 대해 39%는 '잘못한 일', 34%는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공천 ...
  4. 강득구 의원 “일제 잔재 청산위해 ‘유치원’→‘유아학교’로 개정해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5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유치원 명칭을 유아학교로 변경하는 유아교육법 개정안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10월 29일 강득구 의원이 대표발의한 유치원을 유아학교로 변경하는 ‘유아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조속한 국회통과를 촉...
  5. 서욱 장관, 피격 공무원 유족 면담···‘정보공개 불가’ 설명 서욱 국방부 장관이 6일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유족을 70분 간 면담했다.  6일 국방부에 따르면 서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국방부 청사에서 숨진 공무원 친형인 이래진씨와 면담을 진행했다.  서 장관은 이 자리에서 피격 사건과 관련해 이씨에게 애도와 위로의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족 측...
  6. [포토] 공무원노조·전교조, ‘정치기본권 보장’ 촉구 공무원과 교원도 정치기본권을 보장해달라는 국회 국민동의 청원이 10만명을 넘어 소관 상임위로 넘겨졌다.  5일 전국공무원노조와 대한민국공무원노조총연맹, 전교조 회원 등이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공무원과 교원의 정치기본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국회에 따르면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보장 ...
  7. 강경화 장관 “美대선 확정하긴 섣불러···누가 되든 대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현 미국 대선 개표 상황과 관련해 “아직 확정이라고 하기엔 섣부르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 대선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김태호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긴밀한 한미 공조를 지속하면서 우리 외교 현...
  8. “다음달부터 전동킥보드 신호위반·음주운전 강력 단속 나선다” 12월부터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신호 위반이나 인도 주행, 음주 등에 대해 경찰이 단속에 나선다.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은 9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12월 10일부터 시행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과 관련해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신호 위반, 음주, 인도 통행 등에 대해서 강력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