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생당 “日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잃고 나서 소중함 깨달을 땐 늦어”
  • 강승우 기자
  • 등록 2020-10-23 12:22:52

기사수정
  • “일본 정부 방류 안전 주장, 신뢰할 수 없어”

민생당 관계자들이 2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중석 기자)“식탁에 생선이 오르는 일상의 소중함을 우리는 잃어버릴 수 없다. 일본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내리는 가운데 민생당 관계자들은 23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은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하게 되면, 일년 안에 한국 어민들의 생존권이 끊어질 것이다”라며 “그리고 3년 안에 우리나라 국민이 각종 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 세상이 원전 오염수로 인해 심각한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자국의 이익을 위해 다른 나라의 생존권을 침해하는 것은 제국주의다”라며 “그렇게 안전하다고 생각하며 자국에서 회수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생당 관계자들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방류 결정을 강행하려는 논리는 ‘방류해도 안전하다’, ‘오염수 저장탱크 용량의 한계’ 두 가지로 야기했다”라며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해 묽게 희석해서 방류하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단연코 신뢰하기 어렵다. 방사성 물질 방출 허용치 이내에 있다고 해도 해양 생태계, 해양생물, 인간의 식품 안전을 보장하기에는 크게 부족하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외에도 오염수 저장용량이 한계에 이르고 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대해선 “현재 저장탱크는 1000여개이고 하루 135~165톤 오염수를 저장하다 보면, 오는 2022년 여름에 저장용량이 고갈되는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모자라면 새로 짓는 게 정도다. 비용이 문제라면 국제사회에 지원을 정직하게 요청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값싼 해양 방류가 불러올 해양 생태계와 해양생물, 사람에 주는 잠재적인 위험과 비교하면, 이게 훨씬 값싼 결정이다. 국가의 자존심을 세울 문제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연의 일’에 감사할 줄 알아야 한다. 잃고 나서 소중함을 깨닫는 어리석음을 되풀이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민생당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관계자들이 23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항의 방문 및 질의서 전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김중석 기자)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