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류호정·김윤기 등 정의당 의원들 일본대사관 방문···오염수 방류계획 항의
  • 장희수 기자
  • 등록 2020-10-26 17:16:08

기사수정

정의당들이 26일 오전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과 관련해 주한 일본 대사관을 방문해 항의서한 전달 및 면담을 진행했다. 사진은 류호정 의원. (글로벌포스트 자료사진) 정의당이 26일 오전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과 관련해 주한 일본 대사관을 방문해 항의서한 전달 및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정의당에서 김윤기 부대표, 박인숙 부대표, 류호정 국회의원 등이 참석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 부대사를 만나 오전 11시부터 약 15분간 진행했다. 

 

김윤기 부대표는 ‘최근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연기해 다행이나 최종 결정이 아니라는 점에서 방류 중단을 요구한다. 특히 인접 국가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결정해야 한다. 아울러 장기 밀봉·저장 등에 관한 일본 정부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류호정 국회의원이 대표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 부대사에게 정의당의 항의서한을 전달했습니다. 

 

류 의원은 “‘지난 23일 대한민국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안전한 처리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 됐다”라며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많은 우려가 있다. 오늘 전달하는 항의서한은 정의당만이 아닌 대한민국 국민들의 우려의 목소리를 담은 것이다”라는 항의서한의 의미를 전했습니다. 

 

박인숙 부대표는 “방사능은 그냥 사라지는 게 아니다. 국민 더 나아가 인류 전체의 건강과 밀접한 문제이기 때문에 일본 정부의 방류 중단 등 대책을 촉구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추진과 관련해 항의서한 전달 및 방문을 진행했다. 정의당은 방사능 오염수 방류와 관련한 일본 정부의 대응에 예의주시할 것이며, 국제사회 일원인 일본 정부가 인류 전체의 안전과 생명을 우선에 두고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전향적으로 판단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