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 총리 “코로나 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재확산 본격화 양상” 우려
  • 정인기 기자
  • 등록 2020-11-27 10:02:18

기사수정
  • “지금 확산세 막지 못하면 하루 1000명 우려 현실화”···접촉 자제 호소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어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하고 있는 양상"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사진공동취재단)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어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하고 있는 양상"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정 총리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의 최고치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학교, 교회 등 지역과 시설을 가리지 않고 우후죽순으로 번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다"며 "더구나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되고, 세계 여러 나라가 겪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 국면"이라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고 나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나는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다음 주 확산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국민께서는 가급적 집 안에 머물러 주시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인기뉴스더보기
  1. 문체부, 코로나19 ‘비대면 온라인 종교활동’ 지원 내년 2월까지 연장 문화체육관광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종 코로나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12월 종료 예정이던 ‘비대면 온라인 종교활동 지원 사업’을 2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비대면 온라인 종교활동 지원 사업’은 200인 이하 중소 종교단체가 종교활동을 신속하게 비대면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실..
  2. ‘코로나 쇼크’ 올해 기업 10곳 중 7곳, 경영 목표 미달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업 10곳 중 7곳이 경영 목표를 이루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33개사를 대상으로 ‘2020 경영 실적 현황’을 조사한 결과, 70.6%가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73.4%)이 대기업(59.1%)보다 목표 ...
  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50명···지역발생 1025명·해외유입 25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1050명 발생했다. 해외유입은 25명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0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외 확진자가 1050명 추가돼 총 5만9773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20명 증가한 879명이다. 격리 중인 확진 환자는 298명 늘어난 1만7459명이다. 완치된 사람은 732...
  4. 최대집 의협 회장·김종인 위원장 만났다···“코로나19 대응·백신 계획 관련 이야기 나눠”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15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를 열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정부가 안이한 생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단기간에 끝나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 사태를 악화시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5. 일본 정부 “위안부 배상 판결 수용 불가···매우 유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각 1억원을 배상하라는 한국 법원의 판결에 일본 정부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이런 판결이 나온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정례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는 자국에 대해 주...
  6.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67명···지역발생 940명·해외유입 27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967명 발생했다. 해외유입은 27명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1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외 확진자가 967명 추가돼 총 6만740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21명 증가한 900명이다. 격리 중인 확진 환자는 110명 늘어난 1만7569명이다. 완치된 사람은 836명 ...
  7. 北 피격 공무원 유족, 靑-국방부 상대 정보공개 행정소송 지난해 9월 서해에서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가족이 청와대와 국방부를 상대로 13일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행정소송을 냈다. 피살당한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씨는 동생의 아들과 함께 이날 오후 서울행정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국방부, 해양경찰청을 상대로 정보공개 거부 취소 행정소송을 제기한다고 밝...
  8. 오늘은 ‘의사’ 안철수···코로나 선별검사소 찾아 시민들 검체 채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자원봉사 활동에 나서며 ““의료봉사활동도 의미가 있지만 직접 현장을 점검해서 여러 가지 개선점은 없는지 확인한 다음 서울시 방역 시스템을 정비하는 데 쓰려고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서울광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