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늘은 ‘의사’ 안철수···코로나 선별검사소 찾아 시민들 검체 채취
  • 정인기 기자
  • 등록 2021-01-15 13:39:05

기사수정
  • “서울시 방역 시스템 정비위해 현장 찾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서울광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자원봉사 활동에 나섰다. (사진=김중석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자원봉사 활동에 나서며 ““의료봉사활동도 의미가 있지만 직접 현장을 점검해서 여러 가지 개선점은 없는지 확인한 다음 서울시 방역 시스템을 정비하는 데 쓰려고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서울광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의 코로나19 검사 검체를 채취했다. 

 

안 대표는 의료봉사 이후 취재진들과 만나 현장 점검에 대한 소감을 묻자 “일단 시스템이 잘 돼 있는 것 같다”며 “다만 아까 말씀 들어보니 의자 수가 부족한 것 같아. 저 일이 하루종일 서 있는 일이라 반나절하고 교대해야 의사들이 집중력 갖고 세밀하게 검체를 할 수 있다. 원활하게 의료진을 확보할 수 있는지 시스템이 마련돼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코로나19 관련 백신은행과 설립 계획과 관련해 “안보라는 개념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다”며 “그런 차원에서 코로나19 방역도 안보에 속한다는 게 생각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가지 백신 문제들이 지금 많이 있는데 가장 빠른 시간 내에 효능이 좋은 백신들을 확보하기 위해서 저도 한 사람으로 열심히 도울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