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주호영 “광화문 집회 잘못된 일···정권 비판 메시지는 새겨들어야”
  • 정인기 기자
  • 등록 2020-08-18 14:51:59

기사수정

지난 14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0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글로벌포스트 자료사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방역 측면에서 보면 광화문 집회는 잘못된 것이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른 당국의 경고에도 보수단체들이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데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광화문 집회는 두 가지 차원에서 달리 봐야 한다”며 “감염 위험에도 불구하고 폭우가 쏟아지는 데도 그렇게 많은 사람이 모여 정권에 반대하고 비판한 메시지는 또 달리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라는 몹시 어려운 병에 걸릴 위험에도 나간 그 엄중한 메시지를 청와대나 민주당은 새겨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 지지율 회복과 맞물려 내년 4월까지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연장돼야 한다는 당내 일각 주장에는 “지도부가 비상체제로 장기화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