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 사업’ 선정 - 더욱더 안전한 완주로!
  • 기사등록 2016-04-25 13:03:32
  • 기사수정 2016-04-25 13:10:26
기사수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도내 지역 유일하게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 사업’에 선정됐다고 완주군이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완주군은 향후 3년간 특별교부세와 도비를 포함 매년 10억~14억을 지원받게 되어, 적극적인 환경 개선 및 안전문화운동으로 더욱더 안전한 지역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안전사고 사망자 감축 목표관리제 대상인 교통사고, 화재, 자살, 감염병 등 4대 분야와 주민 불안감과 관심이 높은 범죄분야에 대해서는 ‘안전문화운동’과 ‘안전 인프라 개선’사업이 집중적으로 추진된다.

특히, 삼례시장 주변지구, 우석대~ 완주우체국 구역, 삼례초등학교 주변, 원승마을 등 4개 지구는 중점개선지구로 선정되어 안전 인프라를 확충한다.

주요사업내용으로는 ▲CCTV 통합관제센터 연계 주민신고 훈련 ▲ 삼례 장날 교통안전도우미 ▲ 생명사람 지킴이 ▲ 농산물 절도예방 자율방범대 운영 등 주민과 함께 안전문화운동을 추진한다.

중점개선지구로 선정된 삼례읍 등에는 ▲ 안전한통학로 확보 등 교통사고 제로화 ▲보이는 소화기 및 비상소화장치 등으로 화재사고 제로화 ▲ 자살, 범죄율이 높은 지역 안전인프라 강화 ▲ 해충포충기 설치 및 취약지역소독 강화로 감염병 제로화를 목표로 안전망을 확충한다.

최충식 재난안전과장은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안전사고 사망자수를 감축하여 안전 으뜸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이란 중앙정부, 지자체, 지역사회가 협업해 안전사고 사망자 감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지역을 안전환 환경으로 만드는 사업으로, 도내에서는 완주군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4-25 13:03:3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